톱 페이지 > 에리어 가이드

난사쓰

일본 굴지의 온천지인 이부스키를 끼고 있는 난사쓰(薩摩) 지역은 1년 내내 온난한 기후의 혜택을 받고 있으며, 일본 유수의 대사구(砂丘)인 후키아게하마(吹上浜) 해변, 그리고 아름다운 리아스식 보(坊)・노마(野間) 해안 등 많은 매력이 있는 관광지가 있습니다.

난사쓰
제철의 미각과 만나자
제철의 미각과 만나자

~관광농원~
풍부한 자연 속에서 자란 신선한 과일을 수확하는 즐거움을 일 년 내내, 현 내의 관광농원에서 체험할 수 있습니다.

모래로 만드는 조형미
모래로 만드는 조형미

~미나미사쓰마시・후키아게하마 모래제전~
일본 3대 모래언덕의 하나인 후키아게하마(吹上浜) 해변에서 매년 봄에 열리는 모래조각 페스티벌. 국내외에서 많은 팀이 참가하여 기발한 작품들을 선보입니다. 대형 모래조각들은 낮에는 강렬한 햇빛을, 밤에는 화려한 조명을 받아 다양한 색채로 변화하면서 환상적인 세계를 연출합니다.

히가시이치키 미야마
히가시이치키 미야마

~한국에서 전래된 사쓰마야키 도자기 마을~

가고시마 시가지로부터 서북쪽으로 약 25km 지점에 위치하는 히가시이치키 미야마는 약 400년 전부터 조선왕조 시대의 도공들이 살아온 곳으로 지금도 그 전통을 계승하여 사쓰마야키 도자기를 만들고 있습니다. 현재는 12곳의 요원(窯元, 도자기를 굽는 곳)이 있습니다.

1989년 9월에는 사쓰마야키 도자기의 종가라고 불리는 심수관가의 14대 심수관(沈寿官) 선생님께서 주일본대한민국 명예총영사에 임명되셨습니다.

또한, 근처에는 유노모토(湯之元) 온천도 있으며 일본과 한국의 프로야구 등의 전지훈련도 이뤄지고 있습니다.

보노쓰
보노쓰

~예로부터 국제무역도시~
사쓰마 반도의 서남단, 리아스식 해안이 아름다운 항구 고장 보노쓰(坊津)는 일본 3대 나루터의 하나로 옛날부터 무역이나 종교문화교류의 거점으로서 번영해 왔습니다. 이 지역에는 백제의 승려인 니치라(日羅)에 의해 창건된 이치조인(一乗院) 절의 유적이나 8세기에 일본에 도래하여 불교의 한 종파인 율종의 시조가 된 당(唐) 승려 간진(鑑真) 대화상의 상륙기념비 등 수많은 역사 유적지가 있습니다.

고향을 어찌 잊으리까
1968년에 발표된 소설 '고향을 어찌 잊으리까'는 일본 역사 소설의 일인자인 시바 료타로(司馬遼太郎) 씨가 사쓰마야키 도자기의 루트와 그 종가라고 할 수 있는 심수관 가계(家系)의 역사를, 제14대 심수관(沈寿官) 선생님의 이야기를 중심으로 쓴 작품입니다. 해협을 건너 애절하게 망향의 염을 태우는 심정이 독자들에게 감동을 안겨 줍니다. 작중에 심수관 선생님이 한국 대학생 앞에서 강연하는 도중에 "여러분들이 36년을 말한다면 나는 400년을 말할 수밖에 없다"라고 한 말은 한국인과 일본인 모두에게 가슴 깊이 와 닿는 것 같습니다.

goto top